1. 잠을 안 자서 시간을 만드는 건 고무줄을 잡아 당기는 것과 비슷하지 않나 생각합니다. 계속 뒤로 당기다가 순간 손을 놓아버리면 순식간에 안 잔 시간만큼 다 자 버리는 것 같아요. 저 같은 체력 등신은 신축성이 없어서 당길 때 고통스럽기까지 합니다. 그리고 지나치게 많이 당겼다가 놓치면 고무줄은 저 멀리 날아갑니다. 삼도천 너머로. 아니면 끊어집니다. 명줄이.


2. 그러고 보니 저는 고두러가 뭔지 얼마 전에 알았습니다. 고양이 사진에 고두러라고 쓰여있길래 고등어(생선)을 먹는 생물이라는 뜻으로 고등러 -> 고두러 이런 건가 하면서 혼자 납득하고 있었는데 고두러는 그냥 고두러였어요.


3. 한동안 크라잉넛의 소달리자를 알람으로 설정해놓았던 적이 있었습니다. 이상하게 신나서 아침형 인간이 되는 것 같은 기분을 느낄 수 있었어요. 있지도 않은 밭을 갈러 힘차게 일어나서 정열적으로 웃장까고 세수하고 밥 퍼먹고 나갔습니다. 좋은 알람입니다. 아침에 일어나니 해가 따가와 오늘도 갈아엎을 밭이 좀 많아 이히 찬국에 밥 말아 먹고 소 타고 나와 오늘도 땀 흘려 일해나 보세 오로로홓


4. 친구가 줄 건 없고 별똥별을 저에게 쏜다며 페르세우스 유성우 극대기 현상 뉴스를 보내주는 로맨틱한 선물을 하였으나 제 머릿속에는 계속 아빠 직업 뭐야? 별창남. 크... 그 누구도 가질 수 없는 직업! 이 반복되어 다 틀렸습니다.


5. 반면교사라는 건 내용을 모두 막장 드라마 같이 바꿔놓은 자극적인 도덕책 같습니다. 평범한 도덕책과 내용은 똑같은데 짜증과 분노, 경멸이 동반하여 더 기억에 남는 느낌이에요.


6. 저는 작업 하면서도 노래를 부르고 청소하면서도 노래를 부르고 설거지하면서도 노래를 부르고 빨래를 널면서도 노래를 부르는데 노래를 못 부릅니다. 느는 건 구성진 가락과 생목의 내구도 뿐이에요. 모든 노래를 성의 없는 트로트 리믹스로 만들고 있습니다.


7. 기온이 40도에 육박하고 습도가 100%를 돌파한 여름에 에어컨이 고장 난 출근길 지하철 속 사람들의 마음속에 솟아오르는 불꽃처럼 뜨겁게 그림 잘 그리고 싶다!


8. 마룻바닥에 늘어놓은 레고를 맨발로 밟았을 때의 고통보다 강렬하게 그림 잘 그리고 싶다! 사과 껍질째로 먹다가 껍질에 이빨이 미끄러져 삑사리났을 때보다 소름돋게 그림 잘 그리고 싶다!


9. 비로그인으로 한참 쇼핑했는데 엑티브 엑스 깐다고 새로 고침 되면서 리스트 다 날아갔을 때만큼 마음 아프게 그림 잘 그리고 싶다! 그림 잘 그리고 싶다!


10. 슬플 땐 오리너구리와 나무에 입혀놓은 팬티와 도리토스의 짭짤함과 나무늘보의 멸종 안 함을 떠올리면 좋습니다.


11. 그림 잘 그리고 싶다는 욕구와 빨리 마감을 하기 위해선 타협을 해야 한다는 사실의 가운데 끼어서 어느 쪽도 선택하지 못하고 고통만 받고 있습니다. 상황 자체는 하렘물 주인공이랑 비슷한데 제 하렘은 소꿉친구와 트윈테일 미소녀가 둘 중에 누구랑 사귈 거냐며 귀엽게 물어보는 대신 미련이라는 얀데레와 마감이라는 얀데레가 달라붙어서 솔로몬 앞에 절 끌고 가는 하렘입니다. 반으로 갈라지게 생겼어요. 사랑합니다. 살려주세요.


12. 다음 생에는 자일리톨로 태어나서 충치 예방에 도움이 되는 충만한 인생을 보내고 싶습니다.


13. 오랫동안 사용한 통나무 커피 코스터가 결국 이번 여름의 습기를 견디지 못하고 곰팡이에게 몸을 내어주고 말았습니다. 커피 컵을 타고 흐르던 물만 마시던 요정 같은 코스터였는데 더럽혀진 것입니다. 커피 코스터를 놓아주었다. 잘가 커피 코스터! 실컷 강제로 감금, 혹사시켜놓고 병드니까 자유를 준다는 명목하에 다시 돌아갈 수도 없는 야생에 풀어버리는 포켓몬 트레이너의 기분이 이런 것인가 생각하며 쓰레기통에 코스터를 버렸습니다.


14. 드디어 매미가 울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이걸 쓰자마자 곤충 전기망에 뭔가 불타는 소리가 들리더니 바로 조용해졌습니다. 매미 안녕!


15. 하루종일 아무것도 안 했는데 깜짝 놀라울 정도로 졸립니다. 이게 놀랍다 못해 어이가 없는 수준인데 얼마나 어이가 없는지 어이라는 단어가 이 세상에서 사라져야 할 정도로 어이가 없는 것입니다. 똥 싸는 기계의 하루도 오늘 보다는 유익할 것입니다.


닭고기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